배너이미지


 

안전한사용

사용전
가스불을 켜기 전 가스냄새가 나지 않는지 살펴보고 창문을 열어 가스 연소가 필요한 공기가 실내에 충분히 들어오도록 합니다.

가스기기 사용하기 전에는 연소기 주변을 비롯해 실내에서 냄새를 맡아 가스가 새지 않았는가를 확인하고 창문을 열어 환기시키는 안전수칙을 생활화 합니다.
연료용 가스는 원래 냄새나 색깔이 없는 기체이지만, 누출 시 감지할 수 있도록 자극적인 냄새가 나는 부취제 (메르캅탄류)를 첨가하였습니다.

 
사용중
점화할때는 확실히 불이 붙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불이 붙지 않았는데도 콕크를 계속 열어두면 가스가 새어 위험합니다.
또 황색이나 적색의 불꽃은 불완전 연소 되는것으로 일산화탄소가 발생하므로 공기조절장치를 움직여서 파란불꽃 상태가 되도록 조절합니다.
바람이 불거나 국물이 넘쳐 불이 꺼지면 가스가 그대로 누출되므로 사용중에도 불이 꺼지지 않았는지 자주 살펴봅니다..
 
사용후
점화콕크와 중간밸브는 함께 잠급니다. 장시간 집을 비워둘 때는 메인밸브까지 잠궈야 안전합니다.
가스를 사용하고 난 후에는 연소기에 부착된 콕크는 물론 중간밸브도 확실하게 잠그는 습관을 갖습니다.
 
평상시
연소기 불구멍이 막혀있지 않도록 깨끗이 청소해 두어야 합니다.
호스와 이음새 부분에서 혹시 가스가 새지 않는지 수시로 비눗물이나 점검액으로 점검해야 합니다.
장기간 집을 비울때에는 가스차단밸브를 잠구어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사고로부터 보호합시다.
 

 

 

상황별 안전조치

봄철
날씨가 풀리면서 겨우내 혹한에 손상된 가스시설이 없는지 꼼꼼한 점검이 필요합니다.
우선 조정기, 배관이나 호스의 상태, 연결부위를 점검하여 녹이 슬거나 물이 차지 않았는지를 확인합니다.
특히 호스는 연결부위가 헐거워지거나 손상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깊게 살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여름철
폭우로 인한 침수 또는 가스시설이 물에 잠길 우려가 있는 경우는 중간밸브와 계량기 옆에 있는 밸브를 잠그고 대피해야 합니다.
복구 시는 가스기기를 깨끗한 물로 씻어 말린 후 제조사에 A./S 실시 및 관할 지역 관리소에 안전 점검실시 후 사용하세요.
 
이사철
이사할 때 가스기구를 떼어내고난 다음 호스 막음 조치를 잘해 주는 것은 필수적입니다.
이 과정은 반드시 도시가스 서비스센터에 연락하여 적절한 안전조치 후 철거, 시공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개인이 시행하여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겨울철
겨울철에는 문을 닫고 생활하기 때문에 환기가 잘 되지 않아 연소 시 공기를 필요로 하는 가스보일러가 불완전 연소되 질식사고의 원인이 됩니다.
창문을 자주 열어 환기를 시켜 주어야 하며 배관의 연결부나 연소기의 연결부분에서 가스가 새지 않는지를 자주 점검하여야 합니다.

 

휴가철
휴가철 등 장기간 집을 비울 때는 점화콕크와 중간밸브는 물론 도시가스는 메인 밸브까지 잠궈야 안심입니다.